요새 코딩이라는 단어는 비전공자들에게도 심심치 않게 접할 수 있는 단어가 된 것 같다. (아닌가?)

하지만 컴퓨터공학 전공 4년제 졸업생이라고 해서 모두가 코딩을 하는 것은 아니다.

일부는 영업을 하기도 하고(아는 선배), 모 대기업의 마케팅 부서는 전공 무관으로 채용을 하는데, 공대도 가끔은 보인다고 한다.

왜 컴공 4년제 졸업생이 코딩을 못하는 가에 대해서는 내가 언급할 만한 수준이 아니고,

요즘 아는 교수님의 말씀으로는 코딩을 할 줄 아는 졸업생이 없어 추천해달라는 기업의 전화를 번번이 놓친다고 한다.. 이렇게 안타까울 수가 없다.

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
신고

+ Recent posts